신아속보
'단식 8일째' 김성태, 건강악화로 병원 긴급 후송
'단식 8일째' 김성태, 건강악화로 병원 긴급 후송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1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특검' 등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특검' 등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특검 수용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10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호흡 곤란을 호소했으며, 국회 의무실장 진찰 결과 입원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막대한 후유증이 예상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정세균 국회의장이 단식투쟁 중인 김 원내대표를 방문해 "사람이 살고 봐야한다. 내일 새로 원내지도부가 선출되면, (현안과 관련해) 계속 얘기를 해야 하지 않겠냐"며 단식 농성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지만 특검 도입 관철을 요구하며 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