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매체 "김정은, 폼페이오와 북미회담 '만족한 합의'"
北매체 "김정은, 폼페이오와 북미회담 '만족한 합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1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역사적 만남 될 것"… 억류자 석방 요청 수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고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만족한 합의'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고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만족한 합의'를 했다고 노동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 '만족한 합의'를 했다고 북한 언론들이 전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은 10일 "김정은 동지께서는 5월 9일 우리 나라를 방문한 미합중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를 접견하시었다"고 알렸다.

이어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첨예한 반도지역 정세에 대한 평가와 견해, 조미(북미) 수뇌회담과 관련한 양국 최고지도부의 입장과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두메세지를 전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문제 해결을 위한 관심에 사의를 표했다.

또 이날 접견에서는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적 문제가 논의됐고, 그 결과 '만족한 합의'를 봤다고 보도됐다.

김 위원장은 "다가온 조미 수뇌상봉과 회담이 조선반도의 긍정적인 정세 발전을 추동하고 훌륭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첫걸음을 떼는 역사적인 만남으로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억류된 미국인들의 석방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을 수락했다. 이들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령'으로 특사를 해 송환하도록 조치됐다.

이에 북한에 억류돼 있던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김상덕·김학송씨는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미 공군 757기 전용기를 타고 평양에서 출발했다.

회동을 마친 뒤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은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작별인사를 나누고 '따뜻이' 배웅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표현했다.

북한 매체들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훌륭한 회담을 진행하고 만족한 결과를 이룩한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었다"고 알렸다.

북한 매체들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부활절 주말(지난 3월 31일∼4월 1일)에도 극비리에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난 바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