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中리커창 회담… 한반도 평화 기회 의견 모아
文대통령-中리커창 회담… 한반도 평화 기회 의견 모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0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양자회담
미세먼지 문제도 언급… 시진핑 초청도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9일 오후 일본 도쿄 데이코쿠(帝國)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9일 오후 일본 도쿄 데이코쿠(帝國)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9일 일본에서 한일중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자회담을 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의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이며,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의 방중 이후 5개월 만이다.

이날 양 정상은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정착의 기회를 절대 로 놓쳐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양국 간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북한에 대해 일방적 요구한 할 것이 아니라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 보장과 경제 개발 지원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해 주는 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한 북한의 경제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신의주, 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사업이 검토될 수 있으며 한․중 양국 간의 조사연구사업이 선행될 수 있다는 데도 의견이 일치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다롄 방문 사실을 한국에 미리 알려줘 감사하다"며 사의를 표한 뒤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며 이는 두 번 다시 찾아오기 어려운 기회로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명확한 의사를 갖고 있으며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문 대통령은 미세먼지와 관련, "한중 양국 국민이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미세먼지 문제고, 이 문제는 양국 국민의 건강에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양 정부가 진지하게 걱정하고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한국 단체 관광객 제한 해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롯데마트 매각 및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조속 재개 등 지난해 정상 회동을 통해 요청 드렸던 문제들이 하나씩 해결되고 있는 데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좀 더 보다 빠르고 활력 있게 진전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리 총리는 "미세먼지의 원인은 매우 복잡하며 그 이유도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우리는 한국과 함께 연구하고,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리 총리가 연내 한국을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