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교착 상태 빠진 국회 정상화 논의… 여야, 네탓 공방만
교착 상태 빠진 국회 정상화 논의… 여야, 네탓 공방만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0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바른미래, 한국당의 2중대…양당 '몽니'로 국회 파행"
한국 "조건 없는 특검"…바른미래 "文대통령도 수사 대상"
텅 빈 국회 본회의장.(사진=신아일보DB)
텅 빈 국회 본회의장.(사진=신아일보DB)

5월 국회 정상화가 더욱 멀어져 가는 모양새다.

여야는 9일 전날 원내대표 간 협상이 결렬 된 이후 협의 일정 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여야는 협상 결렬에 따른 책임을 서로에게 전가하며 날선 공방만 이어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드루킹 특검'을 주장하는 야권을 향해 "애당초 특검 '깜'도 안되는 사건"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야당이 특검을 앞세워 4월에 이어 5월 국회까지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면서 "본질을 외면한 채 드루킹 바짓가랑이만 잡고 무모한 정쟁의 늪으로 국회를 끌고 간다"며 맹 비난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최고위서 "(한국당이)특검을 수용하면 추경과 민생법안을 처리하겠다 해서 정치적 부담을 감수하고 수용했더니 특검을 먼저 처리하자고 생떼를 쓰고 있다. 바른미래당도 한국당의 2중대,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며 양당의 몽니로 국회정상화를 이루지 못했다"며 싸잡아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민주당을 향해 "조건 없는 특검 수용과 함께 김경수 의원에 대한 강제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무엇이 두려운가. 실체적 진실이 드러나는 것이 두렵기도 하겠지만 특검법에 하는 것 만이 그나마 국민들로부터 조금이라도 용서받는 길"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경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즉각 김경수 후보의 휴대전화와 금융계좌를 압수 수색하고 피의자로 전환해 강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특검 대상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드루킹 게이트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과 민주당이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와 질서를 유린한 것이 그 본질"이라며 "김경수 후보는 물론 문 대통령과 민주당도 당연히 특검의 수사대상에 포함해 말 그대로 성역 없는 특검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간에 쫓겨서 하나마나한 면죄부나 주는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리 시간이 걸리더라도 철저한 수사가 가능한 특검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