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형제는 용감했다… 헌혈로 사랑 심는 공군 부사관 형제
형제는 용감했다… 헌혈로 사랑 심는 공군 부사관 형제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5.0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박승훈 중사(오른쪽)와 형공군교육사령부 박원봉 상사.(사진=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박승훈 중사(오른쪽)와 형공군교육사령부 박원봉 상사.(사진=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

헌혈로 사랑과 희망을 심는 공군 부사관 형제가 훈훈함을 주고 있다.

8일 공군 제52시험평가전대에 따르면 부대 내 박승훈 중사(부사관 184기)는 고등학생이던 1999년부터 최근까지 무려 20년간 꾸준히 헌혈을 해왔다.

그가 현재까지 한 헌혈 횟수만 226회에 달한다. 지금까지 헌혈한 혈액은 무려 10만1700㏄다.

이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지정한 헌혈 가능 주기를 고려할 때 허용 범위 내에서 최대치로 동참한 것이다.

대한적십자사는 헌혈을 전혈 기준 2달 1회, 혈장 및 혈소판 기준 2주 1회로 가능하게 하고 있다.

그는 건강한 피를 나누려고 비흡연과 절주를 실천하고 있다. 또 2005년엔 조혈모세포 및 장기기증 희망자로 등록하기도 했다.

박 중사만 헌혈에 동참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동생보다 먼저 공군에 입대한 교육사령부 박원봉 상사(부사관 172기)도 2016년부터 꾸준히 헌혈을 하고 있다.

박 중사는 "'형제는 용감했다'는 말처럼 형과 서로 의지하면서 멋진 공군 부사관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