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北, 제3국 오가는 '국제항로개설' 추진 중"
외교부 "北, 제3국 오가는 '국제항로개설' 추진 중"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5.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인천-제3국 연결항로 개설 ICAO에 제안"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우리 측 관할 공역을 거쳐 제3국을 오가는 국제 항로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최근 평양 FIR(비행정보구역)과 인천 FIR을 연결하는 제3국과의 국제항로 개설을 국제민항기구(ICAO)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 대변인은 "북측이 ICAO에 제기한 항로 개설 문제는 국토교통부를 중심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FIR은 비행정보 업무 및 조난 항공기에 대한 경보 업무를 제공키 위해 ICAO가 가맹국에 할당하는 공역이으로, 국가별 영토와 항행 지원 능력을 고려해 각국에 할당된다.

북한이 이를 추진하는 것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 국면이 전환됨에 따라 앞으로 대외 교류가 더 활발해질 경우를 대비해 최단거리 항로를 마련하려는 움직임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