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북일관계 정상화, 동북아 평화·안정에 기여할 것"
文대통령 "북일관계 정상화, 동북아 평화·안정에 기여할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08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 신문과 인터뷰… "북일대화 재개돼야"
"한일관계, 피해자분들의 용서와 화해 필요해"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북일 관계가 정상화되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 한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과 일본의 대화가 재개돼야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본은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한·미·일 공조,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을 위한 북일관계 정상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북일관계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과거 문제 청산에 기반을 둔 북일 국교 정상화를 추진할 의사가 있음을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김 위원장도 언제든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얼마나 중요한 사안인지 잘 알고 있다.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에서도 다시 한 번 직접 얘기했다"며 "일본 정부와 함께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물론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앞으로의 여정에서 일본의 지지와 협력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의 실현을 위한 통 큰 합의와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남북의 공동 번영은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 그리고 이를 통한 북미관계 정상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통해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뛰어난 협상가이자 리더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남북정상회담의 진전을 높이 평가하며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제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국제사회의 요구를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며 "저는 북미간 신뢰를 강화하고 합의가 잘 이뤄지도록 가능한 역할을 다 해 나가고자 한다. 이 과정에서 일본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주요 관련국들과도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등 한일관계와 관련해서는 "양국이 진정으로 마음이 통하고 더 가까워지기 위해서는 불행한 역사로 고통받고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피해자분들의 용서와 화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간 조약이나 합의만으로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을 포함한 많은 분들이 개개인의 인간적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온전하게 치유하기 어렵다"며 "마음에서 우러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죄가 피해자들에게 전달되고 수용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는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는 한편 역사문제와 분리해 양국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진해나가자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며 "이러한 과정을 통해 양국이 서로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대통령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런 '투트랙' 접근은 20년 전 김대중 전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당시 일본 총리가 발표한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정신과 궤를 같이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는 10일 취임 1년을 맞는 데 대해 "앞으로 가야할 길이 더 멀기 때문에 묵묵히 남은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치를 하면서 늘 마음에 두고 좌우명처럼 생각하는 것이 '정자정야(政者正也·정치는 바른 것이다)'라는 말"이라며 "국가가 정의롭고 공정할 때 국민들은 국가를 믿고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9일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우리나라 현직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것은 6년 반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