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난폭·보복운전, 성숙한 시민의식 정착돼야
[기자수첩] 난폭·보복운전, 성숙한 시민의식 정착돼야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5.0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말 택시를 타고 집에 돌아가는 길에 아찔한 일을 겪었다. 택시가 깜박이를 켜고 우측 차선으로 끼어드는 순간 갑자기 뒷차가 클락션을 수차례 '빵빵' 거리면서 뒤따라 쫒아왔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