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병두, 의원직 사퇴 철회… "유권자 뜻, 무겁게 받아 들이겠다"
민병두, 의원직 사퇴 철회… "유권자 뜻, 무겁게 받아 들이겠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5.0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출하고, 그만두게 하고, 다시 일으켜 세우는 책임… 모두 유권자 몫"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어제 지역구민 6539분이 뜻을 모아 의원직 사퇴 철회를 요구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철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회의원을 선출하고, 심판하거나 그만두게 하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넘어지거나 무너졌을 때 다시 일으켜 세우는 책임도 유권자들에게 있다'라는 말씀을 무겁게 받아 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과 유권자의 뜻에 따라 사직을 철회하고 의정활동에 헌신하겠다"며 두달치 세비는 전액 사회에 기부한다는 뜻을 전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 의원에게 사퇴 철회를 요구하기로 의결했다.

김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많은 지역구 유권자들이 탄원서를 통해 사퇴 철회를 촉구한 점을 고려해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보다는 조속히 국회로 복귀해 의원직에 충실히 복무해 책임을 다해줄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앞서 지난 3월 10일 성추행 의혹이 언론에 보도되자 곧바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이후 사직서를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