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Q 아이폰X 1250만대 팔려… 갤S9+ 530만대
1Q 아이폰X 1250만대 팔려… 갤S9+ 530만대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5.0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 "삼성 성적좋아…2분기 갤S9+ 많이 팔릴 것"
1분기 스마트폰 판매 모델 순위 (사진=연합뉴스)
1분기 스마트폰 판매 모델 순위 (사진=연합뉴스)

올해 1분기 인기 스마트폰은 아이폰X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아이폰X은 올해 1분기 1600만대(4.6%)가 출하돼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이 됐다.

2위는 아이폰8(1250만대, 3.6%), 3위 아이폰8플러스(830만대, 2.4%), 4위 아이폰7(560만대, 1.6%)이 차지했다.

안드로이드폰 중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샤오미의 홍비5A(540만대, 1.6%)다.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9플러스는 530만대인 1.5%로 나타났다.

SA는 "삼성전자의 새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9과 S9플러스는 1분기 말에 출하하기 시작했지만 매우 좋은 성적을 보였다"며 "2분기에는 갤럭시S9플러스가 안드로이드폰 중 가장 많이 팔리는 모델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이창수 기자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