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데스크 칼럼] 부모 공경은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지름길
[데스크 칼럼] 부모 공경은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지름길
  • 신아일보
  • 승인 2018.05.0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학 사회부 부국장
 

“까마귀 새끼가 자란 뒤에 늙은 어미에게 먹을 것을 물어다 준다”는 말이 있다. 사자성어 반포지효(反哺之孝)로 우리나라에서는 흉조로 여겨지는 미물인 까마귀마저 부모를 향한 효의 마음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