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문정인 주한미군 논란' 신속 차단 나선 靑
'문정인 주한미군 논란' 신속 차단 나선 靑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한미동맹 문제… 평화협정 체결과는 관련 없어"
북미정상회담 국면에 '찬물' 우려… 문정인에 즉각 '경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과 관련해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신속히 차단하고 나섰다.

문 특보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에 기고한 글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평소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핵심 조언자로 꼽혀온 인사의 발언인 만큼 파장은 컸다.

이와 관련 2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일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로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못박았다.

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말을 전한 뒤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표현은 상대적으로 부드러웠지만 문 특보에게 '경고' 카드를 꺼내든 셈이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속도감있게 이 문제의 확산을 차단하고 나선 것은 비핵화 합의에 전력을 기울이는 중대한 국면에서 문 특보의 입장이 판을 어지럽힐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 국면이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로 이어가 비핵화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지 기로에 선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판문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까지 거론되며 긍증적 분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자칫 찬물을 뿌리는 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이 문제가 부정적 방향으로 흘러가면 국내외 여론이 들끓을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한반도 평화와 같은 본질은 흐려질 우려도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 당시 양 정상 간에 주한미군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자신의 입장과도 반대되고 비핵화 협상에서도 거론되지 않은 문제를 이슈화함으로써 혼란만 야기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문 대통령의 대응과 관련, '미국에 잘못된 시그널이 가면 안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게 저희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특보의 이번 발언에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주한미군 철수 우려가 현실이 되는 것 아니냐 하는 의구심을 품으며 문 특보의 해임을 거론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학자이자 특보로서 개인 생각을 밝힌 것이라며 논란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