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네이버 서치앤클로바·아폴로셀, 사내 독립기업 돼
네이버 서치앤클로바·아폴로셀, 사내 독립기업 돼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5.0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 법인으로 분사 가능성 커"…글로벌 진출 목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네이버가 조직 개편안을 내놨다. '서치앤클로바'와 '아폴로셀'에 독립성을 부여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우선하게끔 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가 이들 조직을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각각 개편했다고 2일 밝혔다.

네이버 측은 "더욱 기민하고 빠른 움직임으로 구글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전문역량을 쌓는 데 집중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CIC가 되면 경영 전반을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자율성과 책임감을 부여한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또 CIC는 향후 별도 법인으로 분사해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도 높다. 지난 2015년 첫 CIC가 된 네이버웹툰이 2017년 독립한 바 있다.

서치앤클로바는 지난 2월 '네이버 서치'와 인공지능(AI) 개발 조직 '클로바'를 하나로 합쳐진 것에서 시작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을 통해 일본 등 해외 검색 시장에도 진출할 것을 밝혔다.

사용자생산콘텐츠(UGC) 담당인 아폴로셀 역시 올해 하반기 글로벌 UGC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전세계 시장에 공통으로 적용될 UGC 기술 플랫폼을 개발중이다.

[신아일보] 이창수 기자 csl@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