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조명균 "판문점선언, 과거 정상 합의보다 이행 가능성 높아"
조명균 "판문점선언, 과거 정상 합의보다 이행 가능성 높아"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0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더십 관련 부분에서 과거와 차이 있어"
"후속조치 만전…국제사회와도 협력 중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후속조치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후속조치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에 대해 "가장 큰 특징은 과거 합의들보다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2일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북정상회담, 앞으로 있을 북·미 정상회담 관련국들의 리더십과 관련된 부분에서 과거와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기본적으로 중요한 문제들을 해결하려는 (리더들의) 의지, 필요성 그런 부분에 있어, 여러 가지 다른 상황에 있어서도 과거보다는 이런 합의들이 제대로 이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무조건 순조롭게 갈 것이라 전망할 수 없지만 가능성이 높아진 기회를 차질없이 준비해서 제대로 이행되도록 하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이것을 놓친다면 다시 또 이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까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들의 공감을 확보하면서 정책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협력을 해나가는 것도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비핵화가 진전되면서 추진하게 될 남북경협에 있어서도 신경제구상 실현에 있어서도 남북 간이 아니라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 번영을 일궈나간다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판문점 선언의 후속조치 이행과 관련해서는 "속도를 내서 잘 준비해서 후속조치에 만전 기한다는 입장"이라며 "바로 이행할 수 있는 사안들이 있고, 북한과의 협의를 거쳐서 해나갈 게 있고, 어떤 부분은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이행할 부분들이 있다"면서 합의 사안들을 구분해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