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9일 일본 방문…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文대통령, 9일 일본 방문…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5.01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만에 이뤄지는 방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일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9일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방일은 대한민국 현직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와 3국간 실질협력의 발전 방안을 중점협의한다"며 "동북아 등 주요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일·중 3국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를 통해 3국간 협력이 제도화되고 에너지, 환경, 인적교류 등 다양한 실질 협력 분야에서 세 나라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도출됨으로써 궁극적 동북아의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기반이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또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회의 후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를 갖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