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준표 "남북정상, 북핵 폐기 진전 못 이뤄… 오히려 후퇴"
홍준표 "남북정상, 북핵 폐기 진전 못 이뤄… 오히려 후퇴"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3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상적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표현 제외…북핵 포기 약속 없어"
"평화, 힘의 균형으로 얻어지는 것…말의 성찬으로 얻는 것 아냐"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4.27 남북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실시하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4.27 남북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실시하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를 이루기 위한 핵심 과제인 북핵 폐기 문제가 단 한 걸음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아니, 오히려 과거의 합의보다 후퇴했다"고 평가 절하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회담을 우려와 걱정을 가지고 지켜봤다. 결국 그 염려가 모두 현실이 되고 말았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일부 언론들은 입을 모아 한반도에 평화가 온 것처럼 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홍 대표는 "추상적인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라는 표현을 제외하면 어디에도 북한의 핵 포기 약속이 담겨 있지 않다"면서 "오히려, ‘핵 없는 한반도’라는 모호한 문구를 삽입해 향후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를 비롯한 미국의 핵우산 정책도 무너뜨릴 빌미만 제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 이유로 그는 "2005년 9·19 성명은 '검증 가능한 한반도 비핵화'와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계획을 포기하겠다'는 북한의 약속을 명기하고 있었다"며 "2007년 10·4 공동선언에서도 북한은 9·19 성명을 성실하게 이행하기로 약속했지만 실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깜짝 이벤트는 차고 넘쳤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하나도 해결되지 않았다"며 "또 다시 북한 정권에 달러를 퍼주겠다는 것인지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남북 공동선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겠다'고 합의했다"며 "앞으로 북한이 선언을 지키라고 시비를 걸면 한미 군사합동훈련을 비롯한 군사훈련조차 할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홍 대표는 "처칠의 혜안으로 남북관계를 봐라봐야 한다"면서 "히틀러와 뮌헨협정을 체결하고 귀국한 영국의 체임벌린 수상은 '명예로운 평화를 들고 돌아왔다'고 선언했고, 영국 국민들은 위장 평화를 믿고 환호했다"고 했다.

하지만, "그 때 온갖 비난에 시달리면서도 끝까지 히틀러의 야욕을 경고하고 영국과 유럽의 평화를 지키고자 노력했던 처칠이 없었다면, 지금 유럽의 지도에서 영국과 프랑스는 없었을 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평화는 힘의 균형으로 얻어지는 것이지 말의 성찬으로 얻어지는 것이 결코 아니다"면서 "남북이 합작으로 벌이고 있는 위장 평화쇼의 미몽에서 벗어나 한국당에게 자유와 평화를 지킬 힘을 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