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英도박업체 "노벨평화상은 트럼프 아닌 남북정상"
英도박업체 "노벨평화상은 트럼프 아닌 남북정상"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4.3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7일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사진 31장을 29일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7일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사진 31장을 29일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해외 도박사가 올해 노벨평화상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동수상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영국 정부 공인 대형 도박업체 래드브록스는 2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가장 유력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예상했다.

특히 지난 27일 정상회담을 한 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배율을 1.67배로 예상하면서 2위 이하와 차이를 벌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유엔난민기구(UNHCR)는 나란히 남북정상에 이어 2위 예상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11배의 배율을 기록했다.

이어 이어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이끈 카를로스 푸지데몬 전 자치정부 수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란치스코 교황 순으로 기록됐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NHK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세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