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방부, 대북 확성기 철거…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국방부, 대북 확성기 철거…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3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4년 6월 16일 서부전선 오두산전망대에서 대북확성기가 철거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2004년 6월 16일 서부전선 오두산전망대에서 대북확성기가 철거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이 철거된다.

국방부는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 차원에서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정상회담 직후 서명한 공동선언문은에는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바 있다.

군 당국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도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