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제21회 광주왕실도자기 축제' 팡파르
'제21회 광주왕실도자기 축제' 팡파르
  • 정재신 기자
  • 승인 2018.04.2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3일까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운영
광주왕실도자기축제 모습. (사진=경기 광주시)
광주왕실도자기축제 모습. (사진=경기 광주시)

‘제21회 광주왕실도자기 축제’가 지난 27일 곤지암도자공원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29일 경기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왕실도자기 600년 역사 속으로’라는 주제로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는 ‘다문화 어울림 축제’와 ‘어린이날 축제’가 함께 열어 가정의 달을 맞아 모든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더욱 풍성해질 전망이다.

이날 개막식에는 남경필 경기지사, 조억동 시장, 임종성·소병훈 국회의원을 비롯 도·시의원, 관내 각급 유관기관장, 공무원 관계자, 시민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 식전공연으로 광주시립농악단의 대북공연과 가수 이용씨의 개막축하 공연과 팝바이올리니스트 박은주씨의 바이올린 공연이 이어졌다.

특히, 올해에는 시민들이 도자기를 직접 만드는 11가지 도자기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했으며 미8군 군악대 락밴드 공연과 딜라이브와 ‘청춘 노래자랑 예·본선’, 파발극회의 국정 상황극 ‘백성에게 백자를 허하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이어졌다.

또한, 조선도공의 삶을 퍼포먼스로 승화시킨 인간조각과 취고수악대 퍼레이드, 예술단체 공연, 어린이 놀이마당(에어 바운스), 24반 무예시범 공연 등을 실시했다.

조 시장은 “조선백자의 본고장 광주의 대표축제를 맞아 가족들과 함께 봄나들이를 하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광주/정재신 기자 jschu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