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北통신, '한반도 비핵화' 언급… 판문점 선언 보도서 밝혀
[남북정상회담] 北통신, '한반도 비핵화' 언급… 판문점 선언 보도서 밝혀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8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발전으로 전환되는 이정표" 평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환송공연이 끝난 뒤 헤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환송공연이 끝난 뒤 헤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에 게재하며 ‘비핵화’를 언급했다.

이날 중앙통신은 남북 정상이 전날 합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하 판문점선언)의 전문을 싣고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조선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고 전했다.

또 선언문 중 “북과 남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라는 문구도 그대로 게재했다.

중앙통신의 이번 '비핵화' 단어 사용은 북한이 공식매체 보도를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공식화 한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매우 이례적인 모습을 보인 것이다.

아울러 중앙통신은 이번 남북회담에 대해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발전으로 전환되는 이정표라고 평가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중앙통신은 별도 기사를 통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은 북남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가는 데서 전환적 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이정표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