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놀랄 만큼 빠른 속도… 통일 길도 성큼"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놀랄 만큼 빠른 속도… 통일 길도 성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영만찬 건배사서… "金과 둘도 없는 좋은 길동무 됐다"
"세계질서 만들 책무 있다고 공감…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환영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환영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올해 신년사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세계가 놀랄 만큼 빠른 속도로 어제를 옛날처럼 만들었는데, 우리가 함께 손잡고 달려가면 평화의 길도 번영의 길도 통일의 길도 성큼성큼 가까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집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열린 환영만찬에 참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이제 세상에서 둘도 없는 좋은 길동무가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전 세계 평화를 위한 새로운 출발을 맞이했다"며 "회담의 성공을 위해 전력을 다해주신 남북관계자 여러분 수고하셨다"면서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는 것을 보며 11년 전 노무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던 모습을 떠올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게 군사분계선을 넘어가고 넘어오며 남과 북을 가로막는 장벽이 점점 낮아지고 희미해져서 우리가 다시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그 후 10년 동안 너무나 한스러운 세월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장벽은 더욱 높아져 철벽처럼 됐다"며 "단숨에 장벽을 낮춘 김 위원장의 용단의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분단의 상징 판문점은 세계 평화의 산실이 됐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진심을 다해 대화했고 마음이 통했다. 우리는 오늘 한반도에서 전쟁의 먹구름을 걷어내고 평화와 번영, 공존하는 새 길을 열었다"면서 4·27 판문점 선언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남북이 우리 민족의 운명을 주도적으로 결정해나가고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함께 받아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새로운 세계질서를 만들어갈 역사적 책무가 우리에게 있다는 사실에 공감했다. 우리가 함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도 갖게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정기적인 회담과 직통전화로 대화하고 의논하며 믿음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남북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한 여정에서 발걸음을 되돌리는 일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의 만남으로 민족 모두의 마음속 응어리가 풀어지길 간절히 희망한다"며 "한 가마 밥을 먹으며 함께 번영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오래 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제가 퇴임하면 백두산과 개마고원 여행권 한 장 보내주시겠느냐"며 "나에게만 주어지는 특혜가 아닌 우리 민족 누구에게나 그런 날이 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측에서는 건배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위하여'라고 하겠다"며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날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