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여야 평가 엇갈려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여야 평가 엇갈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뜨겁게 환영…8000만 겨레와 함께 지지"
한국당 "北핵포기 의사 발견 못해…매우 실망"
미래·평화·정의 "긍정적 평가…실현이 더 중요"
'판문점선언' 서명문 교환하는 남북 정상.(사진=연합뉴스)
'판문점선언' 서명문 교환하는 남북 정상.(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정상회담을 갖고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가운데, 여야는가 극명하게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의 대전환점을 만든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뜨겁게 환영하며 8000만 겨레와 함께 지지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대변인은 "남과 북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 목표를 확인하고, 남과 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은 세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향후 북미정상회담 성공의 기반을 다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이날 메시지를 통해 "오늘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새역사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두 정상의 통큰 합의로 지난 11년 남북 관계의 후퇴는 무색해 졌다. 63년간 계속된 정전을 뛰어넘을 자신감이 생겼다"면서 통큰 합의를 이룬 두 정상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대표는 "이번 선언이 실현된다면 전쟁훈련, 핵무기, 민족적 대결 세가지가 한반도에서 사라질 것"이라며 "저는 '평화 정당' 정의당의 대표로서 판문점 선언을 우리 국민 모두의 선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시작이 반 이다. 나머지반을 채우기 위한 노력은 우리 모두의 몫이다"면서 "정의당을 포함해 우리 정치권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이번 선언은)6.15 남북공동선언, 10.4선언을 이은 한반도의 운명을 새로 개척한 선언"이라며 환영했다.

최 대변인은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과 로드맵이 제시된 것은 70년간 지속돼 온 한반도 냉전을 해소할 획기적이고 역사적인 합의"라면서 "이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도 평화쇼니 위장쇼니 하는 정치공세를 멈추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실천을 위해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논평을 통해 그동안 중단됐던 교류 활성화, 상호 불가침 합의, 이산가족 상봉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하겠다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상당 부분이 과거에도 합의됐던 상황인 만큼 이제부터 완전한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구체적 실행방안 합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오늘 발표된 공동선언문이 매우 실망스럽고 앞으로의 한반도 상황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비판 입장을 내놓았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동선언은)국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내용으로 북한의 핵포기 의사는 발견할 수 없으며 오히려 대한민국의 안보, 경제 면에서의 일방적인 빗장풀기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 한마디로 북한에게 주는 약속은 구체적이고, 우리가 바라는 희망사항은 애매모호하고 추상적인 표현으로 일관했다"며 평가 절하했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오늘 한반도의 운명 및 세계평화의 길목에서 열린 회담을 지켜보며 그동안 우리 당이 염려하고 국민들께 드린 말씀이 틀리지 않음을 재확인했다"며 "앞으로도 북한이 핵포기를 통한 진정한 한반도의 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