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개성에 민간교류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남북정상회담] 개성에 민간교류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방 당국자 상주…양국 간 긴밀한 협의 보장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공동선언문을 작성하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 설치된 대형스크린에 비춰지고 있다.(사진=이동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공동선언문을 작성하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이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 설치된 대형스크린에 비춰지고 있다.(사진=이동희 기자)

개성지역에 현재는 사라지고 없는 개성공단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대신해 남북 간 민간교류가 원활히 이뤄질수 있도록 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판문점 선언문'을 공동발표 했다.

두 정상은 공동 선언문을 통해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해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개성지역에 설치될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특정 사안이 생겼을 때 전통문이 오가는 판문점 연락 채널과는 달리 남북 관계자가 같은 공간에 함께 상주하는 기구다.

앞서 폐쇄됐지만 개성공단에는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가 있었다.

이 경협사무소에는 양국 관계자 약 20여명이 상주하면서 공단 운영을 위한 사항들을 함께 논의하고 협의하는 통로 역할을 한 바 있다.

이번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 간 각종 채널을 통한 소통이 원활해진다면 다른 분야의 관계 개선이나 교류협력의 확대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