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청와대에 오면"… 김정은 "언제라도"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청와대에 오면"… 김정은 "언제라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통해 백두산 가고싶다"에 김정은 "준비해서 편히 모실 수 있게"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회담의 정례화 의지를 드러내 주목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의 이 같은 의지를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전통의장대와 행렬하던 중 김정은 위원장에게 "오늘 전통의장대가 약식이라 아쉽다. 청와대에 오시면 훨씬 좋은 장면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이 "그런가요. 대통령께서 초청해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다"고 답했다.

공식 회담이 아닌 환담을 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나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을 수락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환담장 앞에 걸린 백두산 장백폭포 등을 담은 그림을 소개하는 과정에서도 이같은 정상들의 의지는 드러났다.

문 대통령의 소개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께서 백두산에 대해 나보다 더 잘 아시는 것 같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본 적이 없다. 중국을 통해 백두산을 가는 분들이 많던데 나는 북측을 통해 꼭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통이 불비(不備)해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며 "평창 올림픽에 갔다 온 분들이 평창 고속열차가 다 좋다고 하던데, 남측의 이런 환영에 있다가 북에 오면 참으로 민망스러울 수 있겠다. 우리도 준비해서 대통령이 오시면 편히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앞으로 북측과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이 모두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며 "이런 것이 6.15 10.4 합의서에 담겨 있는데 10년 세월 동안 그리 실천하지 못했다. 김 위원장께서 큰 용단으로 10동안 끊어졌던 혈맥을 오늘 다시 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분단선이 높지도 않은데 많은 사람들이 밟고 지나다보면 없어지지않겠느냐"고 말했으며 문 대통령도 "오늘 판문점을 시작으로 평양과 서울, 제주도, 백두산으로 만남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