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김여정, 남쪽에서는 스타"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김여정, 남쪽에서는 스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4.27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남쪽에서는 아주 스타가 돼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남북정상회담 시작에 앞서 이뤄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환담에서 이같이 말하자 장내에는 웃음이 가득 찼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판문점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이를 들은) 김 제1부부장의 얼굴이 빨개졌다"고 알렸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과 피를 나눈 혈육이자 국정운영과 관련된 모든 것을 공유할 수 있는 최측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때 김 위원장의 특사로 방한해 남북정상회담 의사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