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文 "한반도 문제 우리가 주인"…金 "대결 종지부 찍자"
[남북정상회담] 文 "한반도 문제 우리가 주인"…金 "대결 종지부 찍자"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주변국 이끌어 세계와 함께 가는 민족 돼야"
金 "꼭 좋은 앞날 올 것이라는 확신 갖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북한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2018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문제는 어디까지나 남과 북을 중심으로 주변국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뜻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오늘의 주인공은 김 위원장과 나다'라고 말하면서 '세계와 함께 가는 우리 민족이 돼야 한다. 우리 힘으로 이끌고 주변국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김 위원장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왔고, 우리 사이에 걸리는 문제들에 대해 (문재인)대통령님과 무릎을 맞대고 풀려고 왔다"며 "(문대통령을 만난 뒤)꼭 좋은 앞날이 올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정권 중간 또는 임기말 늦게 합의가 이뤄진 바람에 다시 정권이 바뀌면 실천이 이뤄지지 않은게 사실이었다"며 "제가 시작한지 이제 1년차다. 제 임기 내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달려온 속도를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담장에 배석한 임종석 준비위원장도 "살얼음판을 걸을 때 빠지지 않으려면 속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말이 있다"고 거들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