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역사적 첫 만남서 '뜻밖의 월경'… 그 속사정은?
[남북정상회담] 역사적 첫 만남서 '뜻밖의 월경'… 그 속사정은?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나는 (북에)언제쯤 넘어 가보나"…金 "지금 넘어가 볼까요"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눈 뒤 함께 북측으로 넘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를 나눈 뒤 함께 북측으로 넘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7일 오전 전세계의 주목을 끈 문재인 대통령의 '뜻밖의 월경'은 다름 아닌 '나는 언제 밟아 보나'에 대한 김 위원장의 화답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판문점에서 브리핑을 열고 "남북정상의 첫 만남에서 문 대통령이 '나는 언제쯤 넘어갈수 있겠느냐'고 김 위원장에게 묻자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하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다시 남측으로 넘어 온 두정상은 의장대 행렬과 같이 회담장으로 걸어서 이동했다.

이동 중에 문 대통령이 "외국사람들도 전통의장대를 좋아한다. 오늘은 약식이라 아쉽다. 청와대 오면 훨씬 더 좋은 것 보여주겠다"라고 하자 김 위원장은 "언제든지 불러주시면 (청와대로)가겠다"고 화답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또 이어진 의장대 사열에서 예정에 없던 포토타임을 가진 것과 관련해선 "사열이 끝나고 두 정상이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오늘 이자리에 왔다가 사열이 끝나면 돌아가야하는 분들이 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이 '그럼 가시기전에 공식 수행원 모두 사진을 찍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