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청와대 떠나기 전 직원들 환송받아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청와대 떠나기 전 직원들 환송받아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지원 부터 정문까지…한반도기와 하늘색 풍선 행렬
'평화의 새로운 시작',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구호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수행원들을 태운 차량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를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수행원들을 태운 차량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를 지나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직원들이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출발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송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판문점을 향하기 전 8시부터 10분까지 청와대를 떠날 때 녹지원부터 정문까지 약 100m 정도 청와대 직원들의 환송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직원들 손에는 한반도기와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피켓, 하늘색 풍선이 들려있었다"며 "'평화의 새로운 시작', '대통령님 사랑합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문 대통령은 이동하는 차량을 멈춰 세우고 차에서 내려 직원 3~4명과 악수를 하며 약 10m 가량을 걸어가면서 환송을 받았다.

이후 다시 차량에 올라타 함성과 박수를 받으며 본관을 빠져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