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김정은, 첫 '공동 언론발표' 할까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김정은, 첫 '공동 언론발표' 할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 편집부)
(사진=신아일보 편집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가운데, 양 정상이 정상회담 합의문을 공동발표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마치고 합의문 서명 후 공동 언론발표를 하게 된다면 이는 최초사례로 기록된다.

다만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형식은 27일 오전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전날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가급적 공동발표하고 싶으나 합의 내용의 수준에 따라 그 형식과 장소를 결정하도록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준비위는 정상 간 합의 수준에 따라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는 방안, 실내에서 간략히 주요 내용만 발표하는 방안 등을 놓고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상 간 서명에 그치는 상황도 배제할 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남북 정상이 나란히 취재진 앞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는 역사적인 장면은 합의 내용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