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매체 “남북정상회담은 김정은의 통 큰 결단”
北매체 “남북정상회담은 김정은의 통 큰 결단”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한 매체들이 이번 회담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통 큰 결단에 의한 민족사적 사변이라고 평가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겨레의 지향에 도전해 나서는 반통일적 망동'이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번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은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한 몸에 안으신 절세위인(김 위원장)의 통이 큰 결단과 뜨거운 동포애, 우리의 적극적인 대화평화노력에 의해 마련되는 민족사적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남관계를 개선하는 것은 조국통일 위업 수행을 위한 필수적 요구"라며 "우리 공화국은 조국통일을 일일천추로 바라는 민족의 지향과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가장 정당한 조국통일 노선과 방침들을 제시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남 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풀어나갈 때 극복 못 할 난관이 없으며 조국통일의 길은 그만큼 앞당겨지게 된다"면서 "반통일세력의 그 어떤 방해책동도 자주통일로 향한 우리 민족의 힘찬 전진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통큰 결단과 뜨거운 동포애에 의해 마련된 민족사적 사변'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남관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격동적인 현실은 최고영도자 동지(김 위원장)의 확고한 자주통일 의지와 뜨거운 동포애가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라고 보도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세계의 수많은 언론은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에 대해 커다란 관심을 가지고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며 회담 날짜와 장소도 언급했다.

다만, 북한 매체들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와 준비상황 등에 대한 구체적인 보도는 하지 않고 있다. 이는 김 위원장의 신변안전을 고려한 북한 언론의 관행 때문으로 분석된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