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 52시간 근로 1순위 대응책 ‘불필요한 업무’ 줄이기
주 52시간 근로 1순위 대응책 ‘불필요한 업무’ 줄이기
  • 김성화 기자
  • 승인 2018.04.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 근무시간·회의 줄이기 등 근무시간 내 효율성 제고
‘인건비 상승’ 가장 큰 영향…‘워라밸’ 대부분 ‘칼퇴’에 맞춰져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주당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법안 시행을 앞두고 많은 기업들이 기존 업무의 효율성 제고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559개 기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가 근로시간 단축의 영향이 있을 것이라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 71.4%, ‘중견기업’ 64%, ‘중소기업’ 63.6% 순이다.

이중 95.3%의 기업들이 대응책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8.6%(복수응답)의 기업은 ‘불필요한 업무 감축’을 계획 중인 것으로 응답했다. 이어 34.1%가 ‘집중 근무시간 운영’하겠다며 정해진 근무시간에서 효율성을 높이는 쪽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대응하려 하고 있다. 

또 ‘인력 추가 채용’도 26.3%가 있었으며 ‘유연근무제 실시 26%, ‘회의, 업무보고 간소화’ 16.2%에 이어 ‘생산 및 판매 물품 가격 인상’ 11.7%, ‘일부 업무 전문 업체에 위탁’ 8.1%, ‘인공지능 등 설비 기계화 도입’ 7% 순이었다.

근로시간 단축의 영향으로는 ‘인건비 상승’이란 응답이 51.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산량 저하’ 26%, ‘근로자간 형평성 문제 발생’ 25.1%, ‘서비스 운영시간 차질 발생’ 20.4%, ‘직원의 업무 효율성 저하’ 17.3%, ‘물품 발주 기한에 차질 발생’ 17%, ‘새로운 근무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비용 발생’ 16.8%, ‘대외 및 타회사 협력 업무에 차질 발생’ 15.1% 순이다. 

반면 신규채용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응답기업 중 29.3%가 신규채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답했으며 절반은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 채용계획을 유지할 것이라 말했다. 또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은 21.6%다.

근로시간 단축의 배경이 되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를 시행 중인 기업은 61.5%였다. 이들 기업이 시행하고 있는 워라밸 제도로는 ‘정시퇴근제’가 53.5%(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자율출퇴근, 시차출퇴근 등 유연근무제’ 20.3%, ‘패밀리데이 등 조기퇴근제’ 15.4% 등 대부분 퇴근시간과 관련이 있었다.

또 ‘리프레쉬 휴가제’ 14.5%, ‘근무시간 외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9.6%, ‘주간 근로시간 법안보다 단축’ 8.4%, ‘사내 휘트니스, 수면실 등 제공’ 7% 등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