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김정은, 中관광객 시신 후송 전용열차 편성
北김정은, 中관광객 시신 후송 전용열차 편성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6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극적 참사 당해 심심한 애도와 사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5일 밤 평양역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중국인 관광객 사상자들을 후송하는 전용열차를 배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5일 밤 평양역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중국인 관광객 사상자들을 후송하는 전용열차를 배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에서 교통사고로 중국인 관광객 32명이 숨진 것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신과 부상자를 후송하기 위한 전용열차 편성을 지시했다.

또 김 위원장은 한밤 중 평양역으로 직접 나가 열차를 전송, 북한이 중국을 얼마나 생각하는지를 몸으로 보여줬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는 전날 밤 평양역에 나가시어 비극적인 교통사고로 사망한 중국인들의 시신과 부상자들을 후송하는 전용열차를 떠나보내셨다"고 전했다.

이어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중국인들의 시신과 부상자들을 빠른 시간 안에 중국 국내로 후송하였으면 한다는 중국 동지들의 제기를 받으시고 전용열차를 편성하도록 하셨다"면서 "당과 정부의 책임간부들과 실무일꾼, 의료일꾼들이 동행해 후송사업을 책임적으로 보장하도록 조치를 취하셨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이 25일 평양역에 나가 시신의 운반상태를 살펴보고 열차에 올라 부상자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이어 리진군 주북중국대사를 만나 "친근한 중국의 벗들이 우리 땅에서 뜻밖의 비극적인 참사를 당한데 대하여 다시금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사과의 뜻을 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우리 당과 정부가 이번 사고를 놓고 책임을 통절히 느끼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최선을 다해 중국 동지들을 조금이라도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밝히고 위문 전문과 위문금을 전달했다.

앞서 지난 22일 북한 황해북도에서 중국인 단체 관광객 등이 탄 버스가 전복돼 중국인 32명이 사망하고 중국인 2명이 중상을 입었다.

김정은은 사고 다음 날 새벽 북한 주재 중국 대사관을 방문해 위로의 뜻을 표하고 후속 조치들을 최대의 성의를 다하여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