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통·판매되는 먹는샘물, 모두 수질기준 적합"
"유통·판매되는 먹는샘물, 모두 수질기준 적합"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8.04.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환경연구원, 2018년 1분기 조사 결과 발표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먹는샘물(생수)을 대상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먹는 물 관리법에 따라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 유통 중인 먹는샘물 99개 제품(22개 제조업체)을 수거해 미생물과 유해중금속, 농약, 유기화학물질 등 총 50개 항목에 대한 1분기 검사를 실시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검사결과 99개 제품 모두 먹는샘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집단 식중독의 원인균인 살모넬라, 쉬겔라, 농녹균, 대장균군 등도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연구원이 지난 1년 동안 실시한 ‘먹는 샘물 중 미량 유해물질 조사’에 따르면, 먹는샘물은 보관기간이 길거나, 보관온도가 높을수록 플라스틱 가소제인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 성분 발생량과 중금속인 안티몬 농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 때문에 PET병에 담긴 먹는샘물은 뚜껑을 개봉한 후 장시간 보관하기보다는 가급적 빨리 소비하고, 특히 고온에서의 노출을 피하는 것이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이재면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봄 행락철을 맞아 먹는샘물의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차량 내부의 온도가 높아지는 시기인 만큼 먹는샘물을 개봉 후 차량 안에 장시간 보관하며 마시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