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드루킹 논란' 네이버… 1인당 작성 댓글 수 제한한다
'드루킹 논란' 네이버… 1인당 작성 댓글 수 제한한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4.2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네이버 메인화면 캡쳐)
(자료=네이버 메인화면 캡쳐)

 '드루킹 댓글 조작'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네이버가 댓글 1인당 작성 가능 댓글 수에 제한을 가한다. 

네이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뉴스 댓글 정책 개편안을 25일 발표한다.

개편안은 자동 댓글 작성 프로그램인 이른바 '매크로' 사용을 막고자 연속 댓글 작성시간을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아울러 기사 한 개에 작성 가능한 댓글 수를 제한하는 등의 방안도 포함될 예정이다.

장치권 등에서 요구해온 댓글의 '최신순 정렬'에 대해 기본 표출 설정(디폴트)을 최신순으로 바꾸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네이버는 지난달 말 발족한 '댓글 정책 이용자 패널'의 논의 결과를 반영해 이 같은 개편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