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메디시티 대구’,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수상
‘메디시티 대구’,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수상
  • 김진욱 기자
  • 승인 2018.04.2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연속 ‘의료도시’부문서 성과

대구시는 국내 최초 팔이식 수술 성공, 비수도권 최초 의료관광객 2만명 달성, 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기업들의 고속 성장에 힘입어 ‘메디시티 대구’브랜드가 4년 연속 의료도시 부문 대한민국 대표브랜드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13회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은 소비자들이 인정하고 선호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브랜드를 소비자들이 직접 평가해 선정하는 국내 최고의 브랜드 시상이다.

이번 수상으로 시는 2009년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이후 국제 의료서비스 중심도시 조성, 글로벌 수준의 의료 인프라 구축, 연구개발 활성화 지원, 기업 원스톱지원시스템 운영 등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의료도시로서의 명성을 지켜오고 있다.

또 시가 의료도시로서 3회 연속(2015년~2017년)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받는 데 일조한 분야가 의료관광이다.

메르스, 사드 등 불안한 국제 정세 속에서도 2016년 비수도권 최초 의료관광객 2만명 달성에 이어 지난해도 의료관광객 2만 1천명을 유치했고 문체부 주관 의료관광 클러스터사업 평가에서 ’2017년, 2018년 연속 전국 1위, 전국 최초 의료관광 창업보육센터 중기벤처부 인증 획득 등 타 지자체 벤치마킹의 대상이 되는 등 의료관광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국 최초로 팔 이식 수술 성공을 통해 대구 의료기술의 우수성과 메디시티 대구의 저력을 국내외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의료관광객 유입을 위해 47개 선도의료기관, 15개 해외홍보센터를 활용해 기존 중국 중심에서 벗어나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CIS국가, 동남아, 몽골 등 의료관광 신흥 수요국가로 의료관광 마케팅 을 다양화해 추진하고 있다.

또 올해는 메디시티대구 웹페이지에 챗봇(ChatBot)시스템을 구축해 24시간 상담 가능토록 하고 진료외국인환자에 대해 의료정보플랫폼을 구축해 재방문을 유도하고, 우수 의료관광상품에 대한 인증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지난 12월에 첨복단지와 의료R&D지구 입주 완료한 89개 기업들의 성장현황을 분석한 결과, 매출액의 경우는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된 2014년보다 평균 22.5%(첨복 10.9%, 특구 45.6%)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고용의 경우는 입주 전보다 평균 28%(첨복 10%, 특구 46%)의 성장을 기록하면서 의료기업들의 성장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으며, 이들이 4차 산업혁명을 선점하고 대구의 미래 먹거리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의료의 강점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산업육성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고, 많은 성과도 있었다”며, “메디시티 대구의 4년 연속 대상 수상에는 지역 의료기관, 산·학·연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