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화당 "개헌무산,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무한책임 져라"
평화당 "개헌무산,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무한책임 져라"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24일 당정이 추진한 6.13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추진이 사실상 무산된 대해서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개헌무산에 무한 책임을 져라"고 맹 비난했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국회가 주도해야 할 개헌안을 강요했고, 민주당은 개헌안조차 내지도 않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권여당 대표가 개헌 무산이 야당 책임이라고 하는 것은 민주당이 아직도 청와대 출장소장을 자임하는 것"이라며 "형식과 절차를 무시한 대통령 개헌안을 신주단지 모시듯 모시며 그 어떤 타협도 시도하지 않은 집권 여당의 비겁함이 개헌 무산의 본질"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지금이라도 국회에서 합의될 수 있는 개헌안을 마련하고 개헌 논의를 책임 있게 주도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