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봄철 진드기 주의보
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봄철 진드기 주의보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4.2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올해 첫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0일 충남 청양에 거주하는 여성 A(62)씨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사망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야외활동 이후 지난 13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을 보이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아 결국 사망했다.

SFTS는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 전파되는 질병으로, 38∼40도의 고열과 함께 혈소판·백혈구 감소,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 치사율도 6∼30%에 달하고, 특히 치료제나 백신이 미개발 상태라 70대 이상 노령층이 감염될 경우 위험할 수 있다.

이 바이러스는 4∼11월에 많이 발생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이나 가을철에 감염 위험이 크다.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 농업이나 임업에 종사하는 비율이 높아 농촌 지역 고령층에서 더욱 주의해야 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는 행동을 피하고,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을 착용해야 한다.

야외에 있을 때는 긴 옷을 착용하거나 장화를 신고, 벌레 기피제를 뿌리는 것이 좋다. 풀밭에는 앉거나 눕지 말아야 한다.

야외 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해야 하며,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등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확인하고 목욕, 샤워를 하는 것도 진드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