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건강도 소득·학력따라 불평등… 5대암 검진율 '격차'
건강도 소득·학력따라 불평등… 5대암 검진율 '격차'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4.24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사연 "필요한 집단에 건강증진서비스 집중 시행"

소득·교육 수준에 따라 암 검진율과 사망률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불평등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의 2014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분석한 결과를 담은 '국민의 건강수준 제고를 위한 건강형평성 모니터링 및 사업 개발' 연구보고서를 2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유방암·자궁경부암·위암·대장암·간암 등 5대 암의 검진율은 소득·교육 수준이 높은 집단일수록 높았다.

특히 소득수준별 격차는 위암과 간암에서 크게 벌어졌다.

우선 위암의 40세 이상의 검진율은 소득 '상'에서는 65.3%였으나, 소득 '하'는 47.2%로 18.1%포인트나 차이났다. 간암의 소득 '상'(36.9%)과 '하'(22.4%)의 차이는 14.5%포인트였다.

교육수준별 검진율 격차는 유방암에서 두드러졌다.

40세 이상의 검진율로 비교했을 때 '전문대졸 이상'(69.5%)과 '초졸 이하'(56.3%)의 검진율 차이는 13.2%포인트나 발생했다.

대장암은 65세 이상 노인에서 '고졸 이상'의 검진율(50.9%)은 높았으나, '초졸 이하'(37.5%)는 크게 떨어졌다.

게다가 암 사망률도 교육 수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초졸 이하 집단의 2015년 30∼64세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 명당 185.1명에 달했다. 하지만 중·고졸은 73.3명, 전문대졸 이상은 57.0명에 그쳤다.

이에 보고서는 국민의 건강 수준을 높이려면 건강불평등 해소가 전제돼야 한다고 보고, 이를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건강불평등을 모니터할 것을 조언했다.

보고서는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은 사람들이 좋은 생활습관을 갖도록 건강증진서비스는 강화돼야 한다"면서 "지위가 낮은 인구집단이 더 많은 서비스에 노출될 수 있도록 수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