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北 핵실험장 폐기선언, 성의있는 조치"
文대통령 "北 핵실험장 폐기선언, 성의있는 조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한반도 비핵화 위한 중대 결정"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발언을 마친 뒤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선언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성의 있는 조치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은 지난 21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중지를 선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 동결 조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라며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청신호"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전향적 조치를 환영하고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매우 좋은 소식으로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고, 중국·러시아·일본 등 이웃 국가들도 좋은 평가와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유엔 사무총장도 평화로운 비핵화의 긍정적 진전으로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북한이 핵 동결로부터 출발해 완전한 핵 폐기 길로 간다면 북한의 밝은 미래가 보장될 수 있다"며 "북한의 선행 조치로 그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제 남북정상회담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며 "군사적이 아닌 평화적 방법에 의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의 기로에 서 있으며, 전 세계가 주목하고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치권도 정상회담 기간까지만이라도 정쟁을 멈춰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정상회담 성공을 위해 다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핵과 전쟁 걱정 없는 한반도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간곡히 요청한다"면서 "여야가 협력해준다면 그에 상응하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회담에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