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방부, 사드 장비 반입 착수… 주민과 충돌 발생
국방부, 사드 장비 반입 착수… 주민과 충돌 발생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3천명 동원해 강제해산… 주민 200명 맞서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기지 건설 반대 단체 주민을 해산 시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인근 진밭교에서 경찰이 사드기지 건설 반대 단체 주민을 해산 시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와 공사 자재 반입을 시도하고 나서면서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충돌이 벌어졌다.

국방부는 경주 성주 사드 기지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 경찰과 협조해 공사에 필요한 인력, 자재, 장비 수송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2일 사드 기지에 주둔하는 한미 장병 약 400명의 열악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공사 장비 반입을 시도했으나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의 저지로 무산됐다.

이후 양측은 협상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반대단체들이 미군 식당 공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등 조건을 내세우면서 접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에 국방부는 지난 16일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군 당국은 더 이상 반대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경찰과 협조해 공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에 사드 반대단체와 일부 주민들은 사드 기지로 들어가는 길목인 성주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를 막아섰다.

강현욱 소성리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이 사태로 몰고 간 것은 결국 국방부"라면서 "앞으로 있을 모든 책임도 무리하게 사드기지 공사를 강행하는 국방부에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PVC(폴리염화 비닐) 관에 서로 팔을 넣어 연결한 후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치며 장비 반입을 제지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 2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10여명은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경찰은 3000명을 동원해 이날 오전 8시 12분부터 기지 내 공사 장비 반입을 반대하는 주민 200여명을 강제해산하며 주민과 충돌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