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野 3당 ‘드루킹 특검법·국정조사서’ 공동 제출 합의
野 3당 ‘드루킹 특검법·국정조사서’ 공동 제출 합의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른미래·민주평화 등 3당 대표 및 원내대표 회동
"특검 수용시 국회 정상화…금주 남북정상회담, 정쟁 자제"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23일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특검법을 공동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야 3당 대표 및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현재 경찰과 검찰이 진실규명의 책무를 담당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데 공감하며, 권력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특검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며 "야3당이 공동으로 특검법을 발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서는 "야 3당이 공동으로 국회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합의 했다"고 덧붙였다.

또, "야3당은 개헌의 본질이 제왕적 대통령제의 개헌에 있음을 확인하고, 실질적인 분권과 협치를 실현할 정부 형태로의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야3당은 이번 여론 조작 사건을 계기로 포털과 여론조사 등의 제도 개선에 힘을 합치는 한편, 특검이 수용되면 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

다만,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이번 주에는 최대한 정쟁을 자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회동에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