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일 후 1년간 남한 이주할 북한학생 최소 4만3천명"
"통일 후 1년간 남한 이주할 북한학생 최소 4만3천명"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4.2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통일이 되면 1년간 남한으로 이주할 북한 학생이 최소 4만3000여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22일 교육계에 따르면 김진숙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연구위원 등은 지난해 12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통일 대비 남북한 통합 교육과정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기존의 다른 연구에서 예측한 통일 직후 북한의 인구이동 규모와 학생 비율 등을 근거로 1년 안에 4만3000여명의 북한 학생이 남한으로 넘어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통일 후에 이주 학생을 위한 △이주자 특별학교 △일반학교 이주자 특별학급 △보충 프로그램·지원 시설 등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주자 특별학교는 이주 학생들이 밀집한 곳에 세울 수 있는 특수학교이다. 다만 보고서는 남북한 동질성 회복을 위해 이 학교는 한시적인 제도로 둬야한다고 제언했다.

일반학교 이주자 특별학급은 남북한 학생을 같은 반에 배정하지만, 남북한 학생의 이해도·학력 차이를 고려해 방과 후 수업이나 임시 개설 학급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또 보고서는 기초학력 보충, 심리치료, 직업교육, 진학지도 등을 보기로 탈북학생 교육 방향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도 발표했다.

설문은 남측 교육계 관계자 52명과, 남북에서 교육 관련 일을 해본 북한이탈 주민 2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남한 교육관계자들은 5점 만점에 4.9점으로 이주한 북한 학생들에게 기초학력 보충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심리치료(4.6점), 직업교육(4.5), 진학지도(4.5), 직업교육(4.4점), 기초학력 보충(4.4점), 심리치료(3.8점)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북한 출신 교육관계자들은 진학지도(4.7점)를 가장 중요시했다. 그 뒤를 직업교육과 기초학력 보충(각 4.4점), 심리치료(3.8점) 순으로 이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