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우리은행 1분기 순이익 5897억원 달성
우리은행 1분기 순이익 5897억원 달성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4.2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5897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금융시장의 순이익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인 5068억원을 웃도는 깜짝 실적이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이익 기준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우리은행은 말했다.

1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 6375억원와 견줘 7.5%(478억원) 감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중국 화푸빌딩 관련 대출채권 매각 이익 1300억원(세후)을 제외하고 비교하면 16.2%(822억원) 늘었다.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50%로 지난해 4분기 1.47%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중심 대출성장과 저비용성예금 증대 노력 덕분이라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자이익은 1조2361억원으로 전분기에 견줘 3.6%(483억원) 늘었다.

비이자이익은 펀드와 신탁 등 자산관리상품 판매 중심으로 꾸준히 성장해서 전분기보다 54.9%(1122억원) 증가한 3161억원을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7397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6.3%(1440억원) 줄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79%로 전분기보다 0.04%p 개선됐다.

연체비율은 0.37%로 전분기와 비교해 0.03%p 올랐다.

우리은행은 금호타이어의 매각이 순조롭게 종료되면 하반기에는 충당금 환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은행은 자회사 실적을 제외한 개별 기준으로는 550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