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합)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세계적 성공 위해 뭐든지 하겠다"
(종합)트럼프 "김정은과 만남, 세계적 성공 위해 뭐든지 하겠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아베 총리와 공동기자회견…"북한과 세계 위한 엄청난 일"
"前정부 실수 반복 않겠다…결실 없으면 회담장 나와버릴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과의 북미 정상회담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둘수 있도록 무엇이든지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몇 주 후에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위해 김정은과 만난다. 북한과 세계를 위한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 체제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한이 안전과 번영, 평화 속에서 함께 살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며 "이는 그렇게 많은 일을 겪은 한국민에게 마땅한 일이며 운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모든 게 해결되길 바란다. 아주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달성할 경우 북한에는 밝은 길이 있다"며 "이는 북한과 세계에 위대한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임 정부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 최대의 압박 작전은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면서 "세계 전역에서 핵무기를 종식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바라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만약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할 것으로 생각되지 않으면 (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다. 결실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 않으면 (회담장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내가 가 있는 동안 회담에서 결실이 없으면 나는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나 우리가 해온 것을 계속하겠다. 그러나 (회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간 조율 과정은 물론 정상회담 도중에라도 비핵화 등의 성과가 보이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회담을 결렬시키고 기존의 대북 압박정책을 지속하겠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북측에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회담장으로 나오게 하는 데 전례없는 대북 제재와 중국의 압박도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며 특히 "중국의 어느 지도자들보다도 더 많은 것을 한 시진핑 주석에게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인 3명의 석방을 위해 북한과 협상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도 공개했다. 또 일본 정부의 요청에 따라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제기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다가 지난 6월 혼수상태로 송환된지 엿새만에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을 언급하면서 "그때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3명의 미국인 석방을 위해 매우 부지런히 싸우고 있다"며 "그렇게 할 좋은 기회가 됐다고 생각한다. 대화가 아주 잘 되고 있다"며 협상 분위기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