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합참 "남북정상회담 당일 한미훈련 시행여부 내주 결정"
합참 "남북정상회담 당일 한미훈련 시행여부 내주 결정"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1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연습 시행여부가 다음 주 결정될 전망이다.

합동참모본부 노재천 공보실장은 19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정상회담 당일에 연합훈련이 시행되느냐'는 질문에 "남북정상회담이 실시되는 당일 키리졸브연습 시행 여부는 내주부터 예정된 한미연합연습을 통해 한미가 계획한 목표와 성과 달성 등을 고려해 양측이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키리졸브연습 기간은 한미가 계획한 연습 목표와 성과 달성을 위해 한미 양측이 협의한 일정대로 실시할 예정"이라며 "키리졸브연습은 다음 주부터 2주간 실시된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연합훈련이 26일에 끝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엔 "연합연습 일정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분들이 협의로 결정될 사안임을 말씀드린다"면서 "우리 국민도 한미연합연습이 성과있게 시행되길 원할 것이고, 그런 면에서 성과를 평가해 양측이 협의해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정경두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최근 남북정상회담 당일에 키리졸브연습을 시행할지를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일각에서는 정상회담 분위기 조성 등을 위해 회담 기간에는 연합훈련을 일시 중지하고, 최전방의 대북 확성기방송도 방향을 조정하거나 끌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한미연합훈련인 키리졸브연습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지휘소연습 위주로 실시될 예정으로 한미 양 국군은 이번 주에 키리졸브연습 시행을 위한 위기관리연습을 실시하고 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