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김정은-中쑹타오 또 면담… "전략적 협력 강화 논의"
北김정은-中쑹타오 또 면담… "전략적 협력 강화 논의"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 예술단을 이끌고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북중 간 전략적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는 4월 17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 쑹타오 동지를 또다시 만나시어 담화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에도 연회를 열고 쑹 부장을 접견한 바 있다.

통신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쑹타오 동지와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를 활발히 하며 두 당 사이의 전략 전술적 협동도 보다 강화해 나가기 위한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나누시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중국 예술단의 방북이 북중 양국 당과 정부의 '특별한 관심과 기대'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된 것을 축하하고, 중국 측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훌륭한 시기에 진행돼 훌륭한 결실을 가져온 매우 훌륭한 방문"이었다며 "북중 두 당, 두 나라 인민 사이에 존재하는 특별한 유대와 상호 존경의 감정을 더욱 두텁게 하고 북중 문화예술 교류의 훌륭한 본보기를 창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 중앙은 앞으로 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정치적 신뢰를 더욱 증진시키고 전통적 친선 단결의 기반을 토대로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조중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승화 발전시키기 위하여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쑹 부장은 "이번 방문 성과는 전적으로 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특별한 친분관계와 깊은 관심과 배려에 의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자신들을 위해 직접 취한 조치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같은 날 쑹 부장과 중국 예술인들, 리진쥔(李進軍) 북한 주재 중국대사 등을 초청해 만찬도 마련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가 만찬장 앞에서 쑹 부장과 중국 예술인들을 맞았고, 만찬이 끝난 뒤에는 뜨겁게 배웅했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