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임종석, 남북정상회담前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 시사
임종석, 남북정상회담前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 시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정상간 '핫라인' 20일께 연결"…정상 통화 날짜는 '미정'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임종석 청와대비서실장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북한 방문 가능성을 내비췄다.

이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및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북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임 비서실장은 17일 춘추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정상회담 준비 상황을 설명하면서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 있다.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 원장과 정 실장의 평양 방문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 정상 간 핫라인 설치는 20일께 완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또 "통신 실무회담은 이미 두 차례 진행했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께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날짜를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