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류현진, 6이닝 2실점 호투… 시즌 2승 사냥 성공
류현진, 6이닝 2실점 호투… 시즌 2승 사냥 성공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4.1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최다 9K' 기록… 다저스, SD에 10-3 승리
다저스의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다저스의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류현진(31·다저스)이 시즌 한 경기 최다 삼진을 뽑아내는 쾌투로 시즌 2승 사냥에 성공했다.

LA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벌어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서 10-3으로 대승했다.

이날 경기에선 특히 류현진의 호투가 빛났다. 류현진은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9삼진 3피안타 1피홈런 2실점 0볼넷을 기록한 뒤 6-2로 앞선 7회말 토니 싱그라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시즌 첫 홈런을 내준 게 다소 아쉬웠으나, 류현진은 이날 경기로 2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를 달성했다.

또 탈삼진 9개는 지난 11일 컷 패트스볼(커터)의 위력을 극대화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기록한 8개를 뛰어넘는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이다.

류현진은 시즌 첫 등판이었던 지난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까지 포함하면 3경기에서 15⅔이닝을 던지며 삼진 19개를 잡아냈다. 9이닝당 탈삼진은 무려 10.9개다.

게다가 지난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 이어 다시 한 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부진 우려를 말끔히 씻었다.

실제로 류현진은 이날 4회 헌터 렌프로에를 상대로 사구를 허용했으나, 볼넷은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그만큼 제구가 안정됐다는 것이다.

한편, 류현진의 한 경기 최다 탈삼진은 2013년 5월 1일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작성한 12개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