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바른미래당 대검찰청 항의 방문… '드루킹 댓글사건' 철저수사 촉구
바른미래당 대검찰청 항의 방문… '드루킹 댓글사건' 철저수사 촉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철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6명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철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6명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항의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오신환 의원, 이언주 의원 등 6명이 17일 대검찰청을 찾고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 김모(필명 드루킹)씨 등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 등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대검 정문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미진한 수사를 지적하고 그 부분에 대한 수사를 의뢰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4월 더불어민주당 선거캠프의 기획자, 관여자 그리고 당시 대선 활동에서 불법적인 선거활동을 했던 '드루킹'과 그 조직들의 활동 범위, 기획자와 불법행위자들의 연결관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허문 중대한 범죄로, 김경수 의원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 등 3명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여권 핵심 인사의 연루설 등 관련 의혹이 추가로 불거지면서 경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