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다음 주 실무·고위급 회담… 정상회담 세부사항 합의
남북, 다음 주 실무·고위급 회담… 정상회담 세부사항 합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남북이 다음 주 실무회담과 고위급회담을 잇따라 열어 오는 27일로 예정된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다음 주 초에 실무회담을 갖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일자는 확인이 어렵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남북은 의전·경호·통신·보도 등에 대한 실무회담을 내주 초에 열고 오는 18일로 예상되는 고위급 회담에서 최종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조율 중인 비핵화 로드맵과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 나름의 해법을 갖고 있으나 공개하기 어렵다"며 "포괄적·일괄적 타결이라는 정부의 안에 (이행) 시한과 보상이 들어갈지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에 상응하는 대가로 미국에 5개항 제시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모르는 내용"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있지만 공개하는 건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전날 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한 4개 사항 중 3개 사항이 선관위 업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해당 사항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배경과 관련해선 "선관위는 정치자금법을 관장하면서 일차적으로 해석을 내리는 기관"이라며 "과거 업무내용과 영역을 보고 선관위에 질의하는 게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6월 정상회담을 추진에 대해선 "조정 중"이라고 답변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